신한카드공식블로그

이 소설 정말 실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 6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 6


책 읽기 딱 좋은 계절이 하루하루 익어가고 있습니다. 책장이 잔잔하게 넘어가는 책도 있지만, 때때로 박진감 넘치는 분위기가 영화 한 편 못지않은 책도 만나곤 하죠. 오늘은 ‘픽션인 줄 알았더니 실화였어?’ 하고 놀라게 되는 실화 바탕의 소설을 모아 소개해 드립니다. 요즘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지 고민하고 계셨다면 오늘 소개 드리는 책 목록을 주목해주세요!


1. 마이클 푼케 <레버넌트>

마이클 푼케 레버넌트


<레버넌트>는 상 복 없기로 유명하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에게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영화였죠. 이 영화가 사실은 소설을 바탕으로 쓰인 시나리오라는 사실, 심지어 소설은 실화를 기반으로 한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미국의 소설가 마이클 푼케가 쓴 <레버넌트>는 몇 번이고 생사의 갈림길에 섰다가 강인하고 처절한 생명력으로 끝없이 목숨을 연명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룹니다. 레버넌트의 뜻은 ‘저승에서 돌아온 자’라고 하는데요. 19세기 미국 서부 개척시대의 모피 사냥꾼 휴 글래스의 실제 이야기를 현실감 있게 풀어내 극한의 시련에 맞서는 인간의 본능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2. 조정래 <오 하느님>

조정래 오 하느님


<태백산맥>, <아리랑> 등 걸출한 역사소설을 써낸 조정래 작가의 장편소설로, 이른바 ‘노르망디 코리안’이라는 실화를 다룬 이야기입니다. 일본군으로 징집되었다가 1939년 만주 국경 분쟁 때 소련군에 붙잡혀 편입되었다가, 다시 독일군 포로가 되어 대서양 방어선 건설에 강제 투입되고, 미군의 포로가 된 조선인의 삶을 다루었는데요. 국가 간 전쟁이라는 거대한 역사적 사실 속에 존재했던 개인에 초점을 맞춰 그 시기의 암담한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녹여냈습니다. 이 이야기는 이후 장동건, 오다기리 죠 주연의 영화 <마이웨이>로도 개봉했답니다.


3. 커트 보니것 <제5 도살장>

커트 보니것 제 5도살장


미국 소설가 커트 보네거트가 쓴 <제5 도살장>은 제2차 세계대전의 드레스덴 폭격을 기반으로 했습니다. 작가가 실제로 2차 대전에 미 육군으로 참전했다고 하는데요. 패전국 독일 드레스덴에서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온 전쟁의 참혹함, 산처럼 쌓인 시체, 부조리가 소설을 더욱 생생하게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전쟁에 대한 관조적인 태도와 커트 보네거트 특유의 위트 있는 문장이 역설적인 듯 조화를 이루는 멋진 소설입니다.


4. 존 그린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존 그린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2012년 출간되어 미국에서 베스트셀러 자리를 오래 지킨 인기 소설이자, 동시에 영화화가 진행되어 국내에서는 <안녕, 헤이즐>이란 영화로 개봉하기도 한 책입니다. 책의 주인공은 말기 암에 걸린 16세 소녀 헤이즐인데요. 다른 10대와 달리 늘상 산소통을 지녀야 하고 죽음을 언제나 목전에 둔 채 살아가면서도 언제나 긍정적인 태도를 잃지 않습니다.

실제 주인공은 에스더 그레이스 얼이라는 소녀로 열두 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갑상선 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오랜 투병 생활에도 영화 속 헤이즐과 같이 활기차고 밝은 성격이었고, 작가인 존 그린과 2009년에 만나 소설의 영감을 주었다고 해요.


5. 엠마 도노휴 <룸>

엠마 도노휴 <룸>


오스트리아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사건, 이른바 ‘요제프 프리츨 사건’을 바탕으로 쓰인 소설입니다. 무려 24년간 친아버지에 의해 지하 밀실에 갇혀 그의 아이를 낳은 여성의 이야기인데요. 저자는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이 자극적인 소재를 ‘잭’이라는 다섯 살 아이를 화자로 등장시켜 풀어냈습니다. 끔찍한 범죄를 있는 그대로 묘사하기보다 피해자의 입장, 그의 삶을 재조명한 점이 특징인데요. 이 소설은 2015년 동명의 영화로도 개봉했습니다.


6. 김영하 <검은 꽃>

김영하 <검은 꽃>


우리나라의 유명한 현대 작가죠. 소설가 김영하가 쓴 <검은 꽃>은 1900년대 초반, 열강의 침략 속에 혼돈에 빠진 조선인들이 멕시코로 떠나와 겪은 비극적인 실화를 소재로 한 역사소설입니다. 저마다 부푼 꿈을 안고 멕시코에 도착하지만, 그들을 기다린 건 노예 계약과 다름없는 에네켄 농장에서의 고된 노동이었습니다. 4년의 계약이 끝난 이후에도 조선은 열강 사이에 불투명하게 끼어 있어 그들이 돌아갈 조국이 없는 채였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벌어진,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멕시코 이민 1세대의 이야기를 다룬 점이 인상적인 소설입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책들을 소개해드렸는데요. 도서 쇼핑할 때 챙기면 딱 좋은 카드가 있어 함께 추천해 드릴게요. 모바일 Tmoney 신한카드와 함께 마음의 양식을 차곡차곡 쌓아보아요!


모바일 Tmoney 신한카드

알뜰한 도서 쇼핑에 필수카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운영방침   |    신한카드 홈페이지 신한카드 홈페이지